일본 교토 남부에 있는 신사. 쌀, 농업, 성공의 신인 이나리를 모시는 전국적으로 퍼져 있는 이나리 신사의 총본산이다. 새해 첫 참배(하츠모데)에서 킨키 지방에서 가장 많은 참배객을 기록하고 있으며, 2010년 기준으로 일본 전체에서 네 번째로 참배객이 많았다.

711년 伊侶巨秦公(이로코노하타노키미)가 이나리 산의 3개 봉에 하타(秦) 씨족의 수호신을 모신 것에서 비롯되었다고 한다. 하타 씨는 일본서기에 의하면 백제에서 도래한 이주민이라고 하나, 가야에서 비롯되었다는 설도 있고 신라의 이주민이라는 설도 있는 등 여러가지 이설이 있는데[3], 어찌되었건 고대에 한반도에서 일본으로 온 이주민의 후예일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4]

설립 이후에도 일본 역사에서 권위있고 유명한 신사로 알려져 왔다. 현재의 본전 건물 등은 오닌의 난 당시 소실된 뒤 1499년 재건된 것이다. 또한 신전주변에는 소원을 이뤄지게 해주는 돌이 있는데 이 돌을 가볍게 든다면 소원이 이루어진다고 한다.

이곳에서 유명한 것은 성공을 기원하며 전국 각지의 사람들이 봉납해온 수천 기에 달하는 엄청나게 많은 거대한 붉은 도리이로, 센본도리이(千本鳥居)라 부르며 이것이 이 신사를 명소로 만들었다.[5] 우리나라 세계사 교과서중 일본사가 나오는 부분이나, 일본 관광 관련 매체에서 높은 확률로 많이 봤을것이다. 신사이므로 입장료도 없고, 수백 수천의 도리이가 펼쳐진 광경이 매우 장관이므로 한번쯤 가볼만한 곳이다. 토리이가 이만큼 많은 이유는 예로부터 소원 성취 또는 소원 성취에 대한 감사 의미로 토리이들을 봉납해 왔는데, 봉납 하면 할 수록 늘어나는게 토리이이다. 또한 토리이가 늘어나는 건 현재진행형이라고 한다. 또 단순히 신사 주변으로만 도리이가 있는 것이 아니라, 후시미이나리타이샤가 위치한 이나리산 정상까지의 등산길에 전부 도리이가 있으므로 모든 도리이를 돌아보려면 약 2시간이 소요되므로 참배하기 전에 미리 어디까지 관람할 것인지 정하고 가는 것이 좋다. 참배로 곳곳에 쉼터가 있지만 캔음료수 하나 가격이 250엔이나 하는 만큼 물도 미리 준비해 가는 것이 좋다. 여름에는 교토+산 이라는 지정학적 위치답게 모기가 극성인 점을 유념하고 가야 한다.

본당에서부터 약 30분정도인 욧츠츠지(四つ辻)이후로 이치노미네(一の峰) 니노미네 산노미네 순으로 한바퀴 돌면 루트 완주를 하게 되는데, 해발고도 232m 인 이나리 산 정상에 올라도 교토시는 나무에 가려서 잘 안보이니 그냥 욧츠츠지 까지만 올라가는게 좋다. 여기선 그럭저럭 잘 보이는 편[6] 또한 본당에서부터 여기까지 온 만큼을 또 걸어야 한다. 평소에 운동을 잘 안 했다면 완주하기는 어려운 편이다. 그리고 안내판의 지도 축척을 믿고 금방 도착하겠지 했다간 해 져서 내려올 수도 있다. 고로 신뢰하지 말고 참조만 하자. 차라리 패널에 쓰인 예상 소요 시간을 보는게 낫고, 지도상에 없는 길도 있으니 지도만 보고 가다가는 길 잃기 쉽다.

오전에 가면 조깅하는 사람들을 많이 볼 수 있다. 보통 마주치면 “아리가또” 하고 인사해주니 이쪽에서도 인사 해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