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베이성() 우한시(, 무한시) 창강() 가의 서산(, 사산, 일명 )에 있는 누각으로 후난성 웨양시(, 악양시)의 악양루(), 장시성 난창시(, 남창시)의 등왕각()과 함께 강남 3대 명루의 하나. 원화군현도지()에는 삼국시대 오() 황무() 2년(223) 손권()이 군사적 목적으로 성을 쌓고 황학루()라고 명명하였다고 한다.

황학루()와 관련해서 많은 전설이 내려오고 있으며 그 중 극사록()의 기재 내용에 따르면 신씨()가 개설한 주점()에 선인()이 지나가다가 벽에 한 마리 학()을 그렸는데, 그 모양이 춤을 추듯 아름답다고 알려지면서 이곳의 장사도 날로 번창하였으며 10년 후 선인이 다시 와 학을 타고 구름위로 날라 가자 신씨가 그걸 보고 황학()과 도사를 기념하기 위해 이곳에 누각을 짓고 이름을 황학루()라고 불렀다고 한다. 또한 제해지()에는 선인 왕자안()이 황학()을 타고 이곳을 지나 근처의 산으로 올라가 산 이름이 황학()이라고 불리게 되었으며 후대에 사람들이 산정에 누각을 만들어 황학루라고 칭하였다고 한다.

당 영태() 원년인 765년에 황학루()는 이미 그 규모를 구비하고 있었으나 전쟁과 화재가 빈번하여 수차에 걸쳐 파괴되었으며 명청 양 대에만 7차에 걸친 훼손과 10여 차례에 걸친 중건과 수리가 이루어졌다. 마지막으로 동치() 7년(1868) 재건되었다가 광서 10년(1884) 다시 훼손되어 청대의 건축물 중 동주루()만 남아 있다가 1981년 우한시() 정부가 중건을 결정하고 1985.6 낙성()하기에 이르렀다.

황학루()는 북송 시대부터 20 세기 50년대에 이르기까지 도교의 명산성지로 이용되었으며 또한 역대의 저명한 시인 최호(, 704~754), 이백(), 백거이(, 772~846), 가도(, 779~843), 육유(, 1125~1210), 양신(, 1488~1559), 장거정() 등의 작품으로 인해 천하절경으로 평가되어왔다.

이 중 당대 최호()의 작품인 황학루()로 인해 더욱 더 알려지게 되었는데 일설에 따르면 천보() 3년에 이백이 황학루()에 올라 즐기고 있다가 최호()의 시를 발견하고 찬탄을 금하지 못하였으며, 창강(, 장강)의 그림 같은 풍경을 시로 쓰고자 하였으나 최호()의 경지를 뛰어넘지 못함을 탄식하며 붓을 씻어 버리고 배를 타고 강남으로 떠났다고 전한다. 1927년 마오쩌둥이 우창(, 무창) 방문 시 시를 남기기도 하였다. 2007.5 국가 66개 5A급 여유경구의 하나로 지정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