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칭츠(), 즉 화청지는 중국 섬서성(西) 서안시(西)에서 북동쪽으로 약 30km 떨어진 여산()에 있는 온천지다. 유적의 발굴 결과에 따르면 사람들이 이곳의 온천을 이용한 것은 약 6,000년 전부터라고 한다. 그러다가 약 3,000년 전, 서주(西)의 유왕()이 이곳에 궁을 지으면서 역대 왕실의 보양지로서의 역사가 시작되었다. 진나라() 시황제(), 한나라() 무제() 등 여러 황제들도 별궁을 두고 이용했다고 한다.

특히 화청지는 당()나라 현종()과 양귀비가 생활했다는 당나라 왕실 원림으로 유명하다. 화청지라는 이름도 당 현종이 이곳에 궁을 만들어 화청궁이라는 이름을 붙인 것에서 유래한다. 현종은 이곳에서 양귀비와 함께 겨울을 지냈다고 한다. 백거이의 <장한가()>에도 화청지가 등장하는데 ‘봄날 쌀쌀한데 여산 화청궁에서 목욕하니 온천물은 매끄러이 고운 살갗 씻었네’라고 노래하였다. 이 구절 외에도 화청지는 백거이의 시에 여러 번 등장하는데 그만큼 현종과 양귀비는 이곳에 자주 발걸음하였다.

두 사람이 사랑을 나눈 연화탕()이나 양귀비 전용 욕실인 해당탕() 등이 발굴되어 일반인에게 공개되고 있다. 해당화의 모양을 닮아 이름 붙여진 해당탕은 양귀비 전용 욕탕답게 귀비지(), 부용탕()이라는 별칭이 있다. 이밖에 태자탕(), 관리들의 욕실이라는 상식탕()도 있다. 후대에 만들어진 양귀비상이나 두 사람의 침실이었던 비상전(殿)도 볼만하다. 고대부터 수려한 풍경과 질 좋은 온천수로 유명했던 장소이니 당 현종과 양귀비의 러브 스토리에 관심이 없다 해도 충분히 들러볼 만하다. 지금도 온천이 샘솟고 있어 김으로 자욱하며, 상점에서 판매하는 식음용 온천수는 인기가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