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각지로부터 모아진 불상을 비롯해 역사적,종교적 예술품을 전시해 둔 사원

1565년 왕도를 루앙프라방에서 비엔티엔으로 천도할 때, 옛 란상왕국의 상징이였던 에메랄드 불상을 모시기 위해 건축되었습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1779년 태국의 샴 왕국과의 전쟁에서 건물은 소실되었고 에메랄드불상은 약탈당해 현재까지도 방콕의 왕궁사원에 모셔져 있습니다. 1936년 현재의 건물이 프랑스에 의해서 재건되었으며 현재는 호크프라크 박물관(Museum of Hokprakow)으로 사용되어 국내 각지로부터 모아진 불상을 비롯해 역사적, 종교적 예술품(야자잎에 쓴 필사본, 크메르 비문등)을 전시해 놓고 있습니다. 안뜰에는 쟈르평원으로부터 옮겨진 돌항아리도 있습니다. 본당 내부는 사진촬영이 안되며 입장시 신발을 벗고 들어가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