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석양과 바다 속의 큰 바위 위에 세워져 있는 신비로운 사원으로 많은 관광객이 찾아온다. 타나롯 사원(Pura Tana Lot)은 주차장에서 해안까지 선물 가게가 즐비하고 지극히 상업적인 장소로 변해 있지만 힌두교도 이외에는 사원 안에 들어갈 수 없다. 발리인에게 있어서 타나롯은 가장 숭배되는 바다의 사원이다. 16세기에 자바에서 온 고승 니라타가 건립했다고 한다. 니라타가 발리의 서해안 남쪽으로 내려오면서 바다 위에 떠 있는 바위덩어리로 된 섬의 경관에 시선을 빼앗겨 “여기야말로 신들이 강림하기에 어울리는 곳이다”라고 마을 사람들에게 권하여 사원이 건립되었다고 한다.

지금도 이 섬에는 신의 화신인 검은 뱀이 살고 있어 바다로부터 오는 악령을 쫓아버린다고 믿고 있다. 사원 옆에는 동굴이 있는데, 거기에 바다 뱀신이 모셔져 있다. 발리 섬의 서해안은 서핑을 즐길 수 있는 곳이 많은데, 인도양으로부터 강한 파도가 끊임없이 밀려와 이 강한 파도의 물결에 의한 침식으로 타나롯 사원은 사라질 위기에 직면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