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콕 왕궁에서 약 1km 떨어진 방람푸 시장 근처에 형성된 여행자 거리. 1970년대 후반부터 서양의 젊은이들이 이곳을 아시아 여행의 거점으로 삼으면서 개발되기 시작했다. ‘전 세계 배낭여행자들의 베이스캠프’라는 별칭이 붙을 만큼 언제나 여행자들로 북적이는 카오산 로드는 방람푸 지역에서 가장 활기찬 분위기다.

카오산 로드는 오래 전부터 여행자들이 모여 자연스럽게 교류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배낭여행의 메카로 여러 매체에 소개되었다. 지금은 카오산 로드에서 숙박을 하지 않더라도 이곳의 분위기를 즐기기 위해 관광객과 현지인 모두 일부러 찾아오는 관광 명소로 자리 잡았다. 400m가량 이어지는 2차선 도로에 수많은 게스트하우스, 인터넷 카페, 레스토랑, 바, 클럽, 마사지 숍, 기념품점 등 여행자 편의 시설 및 유흥업소가 모여 있다. 여행사와 은행, 환전소도 이곳에 밀집해 있어 태국 전역으로 연결되는 교통편과 투어 신청, 환전 등 여행에 필요한 모든 준비를 간편하게 해결할 수 있다.

주머니 가벼운 배낭여행자들이 카오산 로드로 몰려드는 가장 큰 이유는 저렴한 숙소들이 많기 때문이다. 다인실 도미토리를 갖춘 게스트하우스부터 에어컨과 TV, 발코니가 설치된 중저가 호텔까지 자신의 예산과 기호에 맞게 선택할 수 있는 폭이 넓다. 따라서 태국을 방문할 때마다 카오산 로드의 숙소만을 단골로 이용하는 여행자들이 많다. 단, 여럿이 함께 이용하는 도미토리를 포함한 저가 숙소에서는 도난 사건과 사고가 종종 발생하므로 귀중품을 잘 관리하고 자칫 여행을 망칠 수 있는 위험 요소로부터 스스로를 지키는 것은 기본이다.

카오산 로드는 세계 각국에서 온 외국인들이 한데 모여 하루 종일 왁자지껄한 거리라서 오가는 사람들을 구경하는 것만으로도 재미있다. 복잡한 거리에는 바나나 팬케이크, 팟타이, 생과일주스 등 길거리 간식을 즉석에서 만들어 주는 노점상들도 줄지어 있다. 저렴한 한 끼 식사를 해결하기에 그만이다. 도로변에서 레게머리를 땋아 주는 간이 미용실에서 헤어스타일 변신과 함께 기분 전환을 해보아도 좋다. 화려한 의류와 가방, 액세서리, 공예품 등을 취급하는 상점도 많아 쇼핑을 하기에도 편리하다. 대부분 정가가 없기 때문에 흥정을 거쳐 구입한다[네이버 지식백과] 카오산 로드 [Khaosan Road] (저스트고(Just go) 관광지, 시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