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내 고산족들중 두번째로 인구가 많은(10만명선) 부족들 입니다.

태국사람들이 이들을 보기에 눈이 찢어진 것이 고양이 같다고 하여 매우 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매우 : 태국어로 고양이라는 뜻)

중국 운남성, 사천성, 귀주성등의 서남부 지방과 티베트 지역에 많이 거주하였는데, 청나라 황실에 대항하여 한족과 1,000년간 싸워옴 버마와 라오스를 거쳐 19세기 중반 이후 태국에 들어오게 되었답니다. 청나라와의 오랜 전투를 해오면서 부족을 지켰다는 자부심 때문에 전투적인 성향이 있고, 자존심이 강한 부족이기도 합니다.

또한 고산족들중에 양귀비를 제일 많이 재배하는 민족입니다. 도이수텝 사원에서 500미터 정도 더 위로 올라가면 도이뿌이 마을이 있는데, 이곳 몽족 마을에 가면 양귀비 재배한 것을 볼 수 있을 정도 입니다.여자의 손재주를 이용한 민족의상, 모자, 동전지갑, 가방등을 만들어 치앙마이 시내의 시장 (썬데이 마켓, 쌔터데이 마켓, 나이트 바자, 와로롯 시장등…)에 팔아 생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타 민족과 달리 다소 폐쇄적인 성향이어서 타종족과 잘 안어울리며, 신부를 구하러 갈때 외에는 마을에서 잘 벗어나지 않습니다.

하지만 여자들이 성적으로는 개방적인 편이어서 15세때부터 자유연애가 허용되며, 혼전 임신및 출산이 용인 되는 분위기랍니다. 몽족 여자들은 남자가 맘에 들면 자기 방에 들여서 하룻밤을 보내고, 임신을 하게 되면 온가족이 축하해 줍니다.

일부다처제가 허용되는 부족이에여. 하지만 타 부족과는 혼인을 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