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욱은 미얀마 언어로 숫자 6을, 탓지는 칠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즉, 차욱탓지 파고다는 ‘6번 옻칠을 한 부처님’을 뜻하고 있습니다. 67m의 대형 와불상이 있는데 예전에는 좌불상이 있던 곳이었다고 합니다. 와불상의 발바닥에는 욕계, 무색계, 색계를 뜻하는 108개의 문양이 새겨져있습니다. 이 와불은 본래 1907년에 만들어졌다가 파손되어 1966년에 재건한 것으로, 모두 불자들이 시주한 돈으로 재건비를 충당했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