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오카(福岡)의 영주였던 구로다 나가마사(黑田 長政)가 후쿠오카 성 축성 당시 성을 보호할 목적으로 하카타(博多) 만(灣) 후미의 일부였던 이 지역을 매립하였다. 그리고 후쿠오카 성벽 밖의 둘레에 구덩이를 팠는데 여기서 ‘오호리(大濠)’라는 명칭이 유래했다고 한다.

이후 후쿠오카 현이 중국의 서호(西湖)를 모방하여 공원을 조성하기 시작하여, 1929년에 개장한 것이 현재의 오호리 공원(大濠公園)이다.

오호리 공원은 일본에서 손꼽히는 물(水)의 공원으로 여름에는 불꽃놀이 대회가 열리는 등 시민들의 휴식처로 널리 각광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