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베이 북부 해안에 위치한 예류는 해수욕장과 온천, 기암괴석으로 유명한 관광 도시다. 특히 희귀한 모양의 바위들이 해안에 모여 있는 예류지질공원은 예류 관광의 필수 코스로 꼽힌다. 이곳의 바위들은 세계 지질학계에서 중요한 해양 생태계 자원으로 평가받는 한편, 푸른 바다와 침식된 산호 조각물들이 함께 어우러져 자연이 그려낸 한 폭의 그림 같은 풍경을 보여 준다. 타이베이에서 당일치기 여행이 가능해 드라이브 코스로도 인기 있다.

작은 곶에 조성된 예류지질공원은 침식과 풍화 작용을 거쳐 자연적으로 형성된 기암을 보러 많은 관광객이 찾는다. 입구를 통과하면 바위들이 늘어선 바닷가가 나온다. 곳곳에 흩어져 있는 기이한 바위들을 바라보면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사차원의 세계에 와 있는 듯 초현실적인 느낌이 든다. 아래가 움푹 파인 버섯 모양 바위가 가장 흔하다.

예류지질공원은 크게 세 구역으로 나뉘는데 공원에 들어서 가장 먼저 만나게 되는 것이 선상암 군락이다. 바위 하나하나의 모습은 마치 거대한 버섯이 큰 머리로 하늘을 이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선상암 가운데 가장 인기 있는 것은 고대 이집트의 왕비 네페르티티의 두상을 닮아 이름 붙여진 ‘여왕 바위’다. 바위를 자세히 보면 높게 틀어 올린 머리와 가녀린 목선, 코와 입 자리가 선명하게 느껴져 자연의 신비를 경험할 수 있다. 바위를 배경으로 기념 촬영을 하려는 관광객들로 늘 인산인해를 이룬다.

‘촛대 바위’는 예류에서 볼 수 있는 독특한 해식 경관이다. 해식 과정을 통해 남겨진 촛대 위의 촛불 모양 암석층이 인상적이다. 그 밖에도 크고 작은 구멍이 가득한 ‘벌집 바위’, 네모반듯한 논두렁 모양으로 놓인 ‘바둑판 바위’, 울퉁불퉁한 모습을 한 ‘생강 바위’등 특이한 모양으로 인해 고유한 이름이 붙여진 바위들이 즐비하다.

곶의 끝자락에는 바다를 마주보고 쉬어 갈 수 있는 휴게소가 마련되어 있다. 예류지질공원을 구경하고 나오는 길에는 매표소 옆에 위치한 재래시장에도 들러 보자. 다양한 양념을 한 건어물 간식이 인기 있다. 예류지질공원 옆에는 돌고래 쇼와 해양 생물 전시를 관람할 수 있는 예류하이양스제가 있다. 수중 공연의 인기가 높아 가족 단위 여행객들이 즐겨 찾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