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나라 정덕제(正德帝, 1505~1521)의 재위기간에 어사(御史) 벼슬을 지낸 왕헌신(王獻臣)이 낙향해 다훙사[大弘寺]라는 절이 있던 곳에 조성했다고 전해지며, 전체 면적은 5만 1950㎡에 이른다. ‘졸정(拙政)’이라는 명칭은 진(晉)나라 때의 시인인 반악(潘岳)의 〈한거부(閑居賦)〉에서 비롯되었다. 반악은 “정원에 물을 주고 채소를 키워 밤낮의 음식을 제공하는 것도 세태에 따르지 않고 우직함을 지키는 수졸(守拙)하는 자의 위정(爲政)”이라고 노래했는데, 이 구절에서 ‘졸정’이라는 명칭을 가져왔다고 한다. 졸정원은 명나라 때의 학자이자 화가인 문징명(文徵明)의 글과 그림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그리고 오늘날에는 베이징의 이허위안[頤和園, 이화원], 청더[承德]의 퍼서산장[避暑山莊, 피서산장], 쑤저우[蘇州]의 유위안[留園, 유원]과 더불어 ‘중국의 4대 정원’으로 꼽히며 관광지로도 각광을 받고 있다. 졸정원은 1961년 중국 정부에 의해 중점문물보호지로 지정되었고, 1997년에는 쑤저우원림[蘇州園林]에 포함되어 유네스코의 세계유산으로 등재되었다.

가장 완벽하게 보존되어온 개인정원으로서, 고대 강남지방 관료들이 거주하던 주택의 건축양식을 엿볼 수 있다. 정원은 동부·중부·서부의 3부분으로 나뉘며, 호수가 전체 면적의 3분의 2를 차지한다. 동부는 지세가 시원하게 트여 있고, 평평한 언덕 위에 부용사(芙蓉榭)·천천정(天泉亭) 등이 산재해 있다. 주 건물인 난설당(蘭雪堂)에는 〈졸정원전경도(拙政園全景圖)〉가 진열되어 있고, 그 북쪽의 가산(假山) 꼭대기에는 방안정(放眼亭)이 우뚝 솟아 있다.

중부는 졸정원의 정수가 모인 곳으로, 주 건물인 원향당(遠香堂)에서 사방을 둘러보면 동쪽의 수기정(綉綺亭), 서쪽의 의옥헌(倚玉軒), 북쪽의 연못 등 세련된 정경이 두루마리 화폭처럼 펼쳐진다. 호수 중앙의 작은 가산에 대상정(待霜亭)과 설향운울정(雪香雲蔚亭)은 원향당과 절묘한 조화를 이룬다. 이밖에 하풍사면정(荷風四面亭)·견산루(見山樓)·향주(香洲)·소비홍(小飛虹) 등이 있다.

서부는 호수를 따라 구불구불 뻗은 회랑과 수면에 아름다운 그림자를 드리운 누각 등이 수려하고 아늑한 느낌을 준다. 주 건물인 삼십육원앙관(三十六鴛鴦館)과 십팔만다라화관(十八曼陀羅花館)은 합쳐서 네모꼴을 이루고, 네 모퉁이에는 각각 곁채가 한 칸씩 딸려 있는데 이 같은 양식은 중국 원림 건축사에서 전무후무하다. 건물 안에서 노래를 부르면 사방으로 은은한 여운을 남기며 울려퍼진다. 호수 서쪽에는 유청각(留聽閣)이 있다.

호수 바로 옆에 축조한 수헌(水軒)은 뒷산의 삿갓정자와 더불어 부채를 펼쳐놓은 모양을 이룬다. 서북쪽에 조성한 가산 위에는 부취각(浮翠閣)이라는 8각형의 2층 누각이 있는데, 졸정원에서 가장 높은 곳이기도 하다. 연못 북쪽의 도영루(倒影樓)에는 배문읍심지재(拜文揖深之齋)라고 부르는 방이 잇는데, 심주(沈周)·문징명의 신상과 〈왕씨졸원기(王氏拙園記)〉, 〈보원기(補園記)〉 등의 비석이 진열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