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8년 프랑스로부터 독립을 기념하기 위해 파리의 개선문을 본떠 만든 건축물로 란쌍 거리 북쪽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독립을 위해 목숨을 바친 라오스 인들을 추모하기 위해 지어졌습니다.
프랑스 개선문 디자인에 라오스만의 색을 아름답게 덧붙여 굉장히 독특하고 이국적인 건축물이 완성되었습니다. 이 건물 위로 올라가면 비엔티엔 시내 전경을 한 눈에 감상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