삿포로(), 오타루()로 대변되는 홋카이도의 낭만적인 정서는 중심부로 다가설수록 좀 더 시골스럽고 아늑하다. 다이세쓰산 일대는 커다란 품 안에 일본의 은밀한 자연을 품었다. 국내에는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다이세쓰산 국립공원은 약 2,267.64km²로 일본 최대 규모다.(지리산 국립공원의 규모: 438,9km²) 2,000m가 넘는 준봉들 가운데 홋카이도에서 가장 높은 아사히다케() 봉우리(2,290m) 역시 그 한쪽에 위치했다. 산등성이 초입 산장에는 아사히다케 온천이 솟고, 구름인지 연기인지 분간 안 되는 길목에는 고산식물과 야생동물이 얼굴을 내민다. 산 전체는 천연기념물로 지정돼 있다.

영험한 봉우리 주변은 날씨가 변화무쌍하다. 산 아래가 맑더라도 비옷은 필수. 1,100m~1,600m 구간을 오가는 로프웨이의 종착역에서는 장화를 빌려주기까지 한다. 정상을 에두르는 길에는 산책로가 조성돼 있는데 가가미(), 스가타미(姿) 등의 산정 연못까지 아득한 길은 뻗어 있다. 이곳에서 구름을 헤치며 걷는 묘미가 또 색다르다.

다이세쓰산은 봉우리를 흐르는 구름만큼이나 계절이 빠르다. 9월 초 도쿄의 날씨는 35도. 이곳은 긴 소매 옷을 덧입어도 찬 기운이 느껴진다. 6월에 시작된 봄은 8월 말이면 이미 가을을 맞는다. 산자락에 다닥다닥 달라붙은 키 작은 관목에도 단풍이 물든다. 정상 부근에는 9월이면 첫눈 소식이 전해진다. 어느 계절이든 밤하늘의 공기만은 깊고 청량하다.

다이세쓰산을 풍요롭게 만드는 곳이 서쪽 비에이와 후라노다. 다이세쓰산이 투박하고 고요한 산행에 좋다면 이곳 홋카이도의 ‘배꼽’ 마을들은 일본인들에게는 꽃구경 명소로 알려져 있다. 마을을 채색하는 것은 온통 아기자기한 것들이다. 전원 풍경을 오가는 열차와 꽃과 와인과 치즈 등. 잔잔하고 탐스러운 세상이 펼쳐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