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시내 남동쪽에 위치한 본다이 비치는 시드니 시내에서 가장 가까운 해변으로 도심에서 멀지 않은 곳에 푸른 바다와 하얀 모래밭이 펼쳐져 있어 현지인과 관광객이 즐겨 찾는다.

본다이는 애보리진 말로, ‘바위에 부서지는 파도’라는 뜻인데, 높은 파도를 즐길 수 있어 서퍼들이 선호하는 해변이기도 하다. 특히 본다이 비치의 남쪽이 서퍼들에게 인기가 많다. 흔히 브리즈번의 골드코스트를 해양레포츠의 메카라 생각하지만, 본다이 비치 역시 시드니 서퍼 대부분이 찾을 정도로 유명하다.

서핑이 아닌 수영을 하려면 파도가 잔잔한 편인 북쪽 비치가 좋다. 파도에 휩쓸리지 않으려면 수영 구역을 벗어나지 않도록 한다. 해변 근처에는 수영을 하는 사람들을 위한 화장실과 탈의실이 마련되어 있다.

본다이 비치의 메인 거리는 해변과 인접한 캠벨 퍼레이드로, 레스토랑과 카페, 잡화점 외에 서핑용품을 파는 숍들이 늘어서 있다. 프렌치 식당, 이탈리안 식당 등 다양한 요리를 즐길 수 있으며 싸고 맛있는 음식점이 많아 최근에는 식도락가의 명소로 거듭나고 있다.

레스토랑이나 쇼핑몰 등이 함께 발달해 피크닉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쇼핑몰 중에는 옥스퍼드 몰과 본다이 정크션 플라자의 규모가 크며 다양한 매장을 갖추고 있다. 매주 일요일에는 본다이 마켓이라는 벼룩시장이 열리는데, 규모는 작지만 앤티크 소품 등 흥미로운 물건이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