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7년 8월 31일에서 말레이시아 독립을 선언함과 동시에 영국의 국기가 하강된 곳입니다. 다타란 메르데카는 ‘독립 광장 “이라는 뜻 입니다. 영국 식민지 전성기때에는 광장 퍼레이드, 크리켓 경기 및 기타 중요한 행사를 위한 장소로 사용되었습니다. 아름다운 잔디, 고풍스러운 테라스와 분수가 잘 보존되어 있어 사진 촬영하기에 좋습니다.

독립기념(메르데카)광장 앞에 1897년에 지어진 건물로 사마드 술탄의 이름을 따서 명명되었습니다. 화려하고 독특한 양식의 건물은 영국 식민지 시대에 행정기관으로 사용하였습니다. 위풍 당당한 입구, 우아한 아치, 반짝이는 구리 지붕, 42m 높이의 시계탑등의 말레이시아 무어건축양식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8월과 주말에는 야간 조명을 밝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