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라카는 말레이시아에서 가장 오래된 도시로 유네스코 세계문화 유적지로 등제되어 있으며 말레이반도의 남서부, 말라카해협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말라카는 동남아시아에서 역사적으로 매우 중요한 도시입니다. 원래는 조그마한 어촌에 불과하였으나 14세기에 수마트라섬에서 쫒겨 온 귀족 파라메스바라가 이곳을 중심으로 이슬람 왕국을 건설하였으며, 지리적 조건 때문에 동서무역의 중계지로 번창하였습니다.

원래는 한촌에 불과하였으나 14세기에 수마트라섬에서 온 파라메스바라가 이곳을 중심으로 이슬람 왕국을 건설하였으며, 그 지리적 조건 때문에 동서무역의 중계지로 번창하였다. 1511년 아시아에 진출한 포르투갈이 왕국을 멸망시키고 아시아 최초의 유럽 식민지로 만들어 향료 무역의 독점과 그리스도교의 선교 기지로 삼았다. 그 후 1641년 네덜란드가 빼앗아 해협을 지배하였고, 1824년 영국의 소유가 되었습니다.

1511년 아시아에 진출한 포르투갈이 말라카 왕국을 멸망시키고 아시아 최초의 유럽 식민지로 만들어 향료 무역의 독점과 그리스도교의 선교 기지로 삼았습니다. 그 후 1641년 네덜란드가 빼앗아 말라카 해협을 지배하였고, 1824년 영국의 소유가 되었습니다. 이러한 각국의 쟁탈사는 결과적으로 말라카에 많은 유적지를 남겼는데 세인트폴 언덕의 유적을 비롯하여 세인트존 언덕의 성채가 그것이며, 이밖에 많은 유적지를 남겼습니다. 근세에 와서는 화교활동의 중심지이기도 하였으나 현재는 싱가포르에 밀려 연안무역항에 지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