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의 화산. 수도 마닐라에서 남동쪽으로 320㎞ 떨어진 루손섬에 위치한 마욘 화산(Mayon Volcano)은 해발 2,474m로 거의 완벽한 원뿔형 모습을 하고 있어 관광객들로부터 인기를 끌어왔다. 그러나 마욘 화산은 활화산으로 1616년 이후 최소 50차례 이상의 폭발이 있었으며 가장 최근에 폭발한 것은 2006년이다. 과거 1911년 대폭발 당시에는 인근 도시 전체가 용암과 화산재에 파묻혀 1300여 명이 사망했고 1993년 2월 폭발 때는 70명이 숨졌다. 마욘 화산 폭발에는 화산쇄설류(火成碎屑流)라는 가장 위험한 화산현상을 동반하곤 하는데, 이는 1,000℃ 이상의 용암과 화산재 및 뜨거운 가스, 암석 등이 뒤섞인 유체가 약 70km/h 이상의 빠른 속도로 흐르는 현상을 말한다. 이처럼 화산쇄설류가 화산 사면을 빠르게 흘러내리기 시작하면 주위에 있는 사람들은 물론 대부분의 생물들도 거의 피할 수조차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