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 쁘롬은 ‘선조 브라만’ 이라는 뜻으로 자야바르만 7세가 어머니에게 봉헌하기 위해 지은 불교사원입니다.

지금은 거의 폐허가 되어 예전의 영화를 가늠하기 어렵지만, 그 폐허 자체가 가지는 아름다움은 쁘레아 칸(Preh Kahn)과 더불어 가히 앙코르에서 으뜸으로 꼽을 수 있습니다.

무화과, 보리수 등의 거대한 나무들이 벽과 지붕에 뿌리를 내리고 있으며 담을 넘고 문을 감싸고 있는데, 그 모습이 마치 엄청난 자연과 인간이 빚어낸 예술의 극치와도 같이 느껴지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