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식민지 시절, 다낭에 유일하게 세워진 천주교 성당. 지붕에 프랑스를 상징하는 수탉 모양의 풍향계가 있어 현지인들에게는 ‘수탉 성당’이라고 불리기도 하며, 관광객들에게는 핑크색 성당을 배경으로 예쁜 기념사진을 남길 수 있는 포토 스팟으로 유명하다. 성당 정문은 미사가 있는 시간에만 개방하고 있으니, 내부에 들어갈 계획이라면 미리 시간을 알아보고 방문하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