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모모야마[] 후기 양식을 대표하는 건축물로, 오사카성[]·구마모토성[]과 함께 일본의 3대 성으로 꼽힌다. 나고옥()이라고도 한다. 원래는 이마가와씨[]가 1521년부터 1528년까지 쌓은 성인데, 몇 년 뒤 폐허가 된 것을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반대파를 제압하고 일본 제일 실력자가 되면서 자신의 권력 기반을 다지기 위해 1610년부터 다시 축조해 1612년 완성하였다.

이후 1867년 에도막부[] 시대가 끝날 때까지 오와리[] 도쿠가와 집안의 성으로 사용되었다. 현재의 본성인 대천수각()은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날 무렵 미군의 폭격으로 파괴된 것을 1959년에 철근 콘크리트로 복원한 것이다.

성 건축물 가운데 가장 유명한 것은 단연 천수각으로, 본성인 대천수각과 보조 건물인 소천수각으로 구분된다. 둘 사이는 다리[]로 연결되어 있다. 대천수각은 원래 5층이었으나, 복원하면서 지하 1층, 지상 7층으로 지어졌다. 지금은 박물관으로 쓰이고 있으며, 도쿠가와 가문의 유물을 비롯해 나고야성의 역사를 보여주는 1,100여 점의 다양한 문화재급 자료가 전시되어 있다. 천수각 지붕의 용마루 끝에 얹은 금으로 만든 샤치호코(머리는 호랑이, 몸통과 꼬리는 물고기 모양을 한 장식물)는 성과 함께 나고야의 상징물로 여겨질 만큼 유명하다. 소천수각은 2층 건물로 대천수각과는 달리 소박하고 아담하다.

그 밖에 정문, 중요문화재인 서남쪽의 망루대()와 오노테 니노문[], 벚나무로 가득한 정원 니노마루[] 등도 볼 만하다. 나고야 어느 곳에서든 쉽게 찾을 수 있으며, 12월 29일부터 1월 1일까지 나흘을 제외하고는 연중 문을 연다. 개관 시간은 9시부터 16시 30분까지이며, 성 전체를 둘러보는 데는 1시간 정도 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