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의 북쪽 언덕 위에 자리한 킨카쿠 절()은 쇼군 아시카가 요시미츠(滿, 1358~1408년)가 부처의 사리를 모시기 위해 지은 절이다. 1408년 아시카가는 자신이 죽은 뒤 선종의 유파인 임제종() 사찰로 바꾸도록 명했다. 무로마치 막부가 쇠퇴하면서 많은 선종 사찰들이 재정난을 겪었으며 일부는 오닌의 난(1467~1477년) 때 불타 없어졌으나, 킨카쿠 절은 1950년 한 미친 사미승이 불을 지를 때까지 특별한 재해를 입지 않고 살아남았다.

지금의 건물은 1955년에 원래 모습 그대로 재현한 것으로, 1987년에 다시 옻칠을 하고 금박을 입혔다. 지붕 꼭대기에는 금박을 입힌 불사조가 서 있으며, 2층과 3층은 일본 전통 옻칠을 한 뒤 다시 금박을 입혔다. 세 층이 모두 각각 독특한 스타일을 자랑한다. 달마를 모신 1층의 호스이인()은 11세기 헤이안 귀족 저택에서 영감을 얻은 신덴츠쿠리(殿つくり)로 지어졌으며 미닫이 문을 통해 공기와 빛이 들어올 수 있게 했다. 중국식으로 지은 2층의 조온도()는 무사의 집 건축 양식이라 할 수 있는 부케츠쿠리(つくり), 3층의 구스코초()는 중국 선종 양식인 카라요()로, 금박을 입힌 장식이며 뾰족한 창문, 부처의 사리 등 귀중한 볼거리를 간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