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항만의 입구이자 바다로 뻗은 기암절벽의 절경이 아름다운 해안 공원이다. 오랜 세월 침식과 퇴적으로 형성된 절벽 바위에 수많은 틈이 생겨서 ‘갭(Gap)’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절벽을 따라 난 산책로와 그 위의 아담한 마을, 해발 100m의 단애절벽에 부딪치는 파도가 그림 같은 풍경을 이룬다. 특히 칼로 자른 듯 반듯한 절벽이 장관이다. 영화 <빠삐용>의 마지막 장면에서 주인공 빠삐용이 뛰어내린 절벽이 바로 이곳 갭 파크의 절벽이다. 실제로 절벽이 높고 가팔라서 절벽 주변은 안전 펜스가 둘러져 있다. 그럼에도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호주 개척 시절에는 영국에서 끌려온 죄수들이 자살을 감행한 곳으로도 알려져 있다. 공원 한쪽에는 1857년 침몰한 영국 함선이 남긴 거대한 닻이 보존돼 있으며, 그때 함선과 함께 수장된 선원을 기리는 추모탑을 볼 수 있다.

여행자들은 주로 서큘러 키(Circular Quay)에서 페리를 타고 들어와 ‘피쉬 앤 칩스’와 맥주를 마시고 산책로를 거니는 코스를 즐긴다. 갭 파크를 둘러보면서 자연스럽게 왓슨스 베이(Watsons Bay)의 평화로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해 질 녘의 모습이 특히 아름답다. 자동차로 10분 정도 떨어져 있는 본다이 비치(Bondi Beach)와 묶어 반나절 코스로 묶어가기에 괜찮다.